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센터 뉴스
현재 위치:메뉴>알림소식>센터 뉴스

2022년 2분기 1차 혁신기업 K-Demo Day 라이브 방송 및 온·오프라인 진행

출처: 발표 시간:2022-05-26 15:16:02 조회 수:
발표 시간:2022-05-26 15:16:02
2022년 5월 25일 글로벌혁신센터(KIC 중국)에서 청두하이테크존 과학기술 및 인재사무국과 공동으로 2분기 1차 한중 디지털콘텐츠산업 온라인 로드쇼, 즉 혁신기업 K-Demo Day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중 기업 각각 4개사를 모집하며 디지털콘텐츠 기업 및 기관 대표 약 1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또한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4천 8백여 명이 로드쇼를 관람했다.



혁신기업 K-Demo Day는 2016년 11월에 처음으로 시작한 KIC중국의 주요 행사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중 양국 기업 및 투자자 간의 교류를 추진하며 한국 유관기관으로부터 한국 대표적인 혁신기업을 소개받아 로드쇼를 통해 KIC중국 입주기업에게 투자자 및 투자기업 등 전문가와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먼저 김종문 글로벌혁신센터(KIC중국) 센터장은 행사에서 “KIC중국은 주중국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의 비영리기관으로 2016년 6월 베이징에 설립돼 한중 양국의 과학기술 혁신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청두는 중국 신일선 도시의 선두주자로서 양질의 생활, 주거 및 업무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청두 디지털 산업의 발전은 양호하고 광대한 발전 전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혁신센터의 중점적인 관심과 업무 확장 구역이다. 코로나 상황이 호전된 후에 관련 업무 협력을 추진할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청두 하이테크존 과학기술인재사업국 관계자도 "이번 행사를 계기로 더 많은 한중 기관 및 기업들이 청두 하이테크존을 이해하고 한중 혁신창업단지를 둘러보며 창업·투자·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STUDIO W.BABA, INTERACT, ARK, Beijing Future Surreal(BFS), 4U tech(世优科技), 청두 ODIN 과학기술유한회사, 청두YJ Entertain(颐姬文化) , 청두 취능성세계(聚能星寰) 과학기술유한회사, 청두YJ Entertain(颐姬文化) , 청두 취능성세계(聚能星寰) 과학기술유한회사 등 8개 한중 디지털 콘텐츠 스타트업이 멋진 로드쇼를 선보였다. 로드쇼가 끝날 때마다 온라인 참가한 기업이나 투자기관 대표는 로드쇼 참가 기업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행사 끝난 후 기술이나 비즈니즈적으로 협력할 의향을 밝혔다.

첫번째 순서인 STUDIO W.BABA는 콘텐츠 개발 과 3D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있으며 NFT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하며 애니메이션, 영화나 게임 제작사와 협력하고 싶다고 밝혔다. 두번째 순서 INTERACT 권남혁 대표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소방 및 경찰 교육 콘텐츠 시스템을 소개했고 중국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협력 파트너를 원한다고 발표했다. 세번째로 발표한 ARK 강민구 대표는 메타버스 사무공간 all-in-one플랫폼을 선보이며 연구개발 및 판매 채널에 대한 수요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Beijing Future Surreal(BFS) 이명기 대표는 XR과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미래형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소개했으며 추진 중인 청두 과학기술 페스티벌 프로젝트도 간단히 소개했다.
 
로드쇼에 이어 한국 디지털 콘텐츠 스타트업의 협력 수요 리스트도 함께 발표해 한중 기업 간 협력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기업의 발전 현황과 협력 방식에 대한 이해를 높였으며 참가 기업의 후속 협력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로드쇼 이후에도 KIC중국은 1대 1 미팅을 진행함으로써 한중 혁신 기업 교류 및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청위(成渝) 지역뿐만 아니라 KIC중국은 분기마다 징진지(京津冀), 장강삼각주(长三角), 웨강아오(粤港澳)의 하이테크존과의 협력을 통해 특정산업 로드쇼를 개최하며 한국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한중 간 산업자본 및 산업연계를 촉진하여 투자유치를 활성화시킬 것이다.